sub_visual

m41

  • HOME
  • >
  • 협회소식
  • >
  • 공지사항
 
의협 '이번주 집에 머물자' 캠페인 제안코로나 확산 차단 위해-‘
최고관리자
20-03-02 10:39
19
 
의협 '이번주 집에 머물자' 캠페인 제안코로나 확산 차단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기업 동참 호소

대한의사협회가 3월 첫주 일주일간 '집에 머물자' 캠페인을 제안하고 국민과 기업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의협은 코로나19 확산을 줄이기 위한 ‘3-1-1 캠페인’을 국민에게 제안했는데, ‘3-1-1’은 3월(3), 첫 주(1), 일주일(1)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social distancing)에 동참하자는 의미다(사진은 의협이 추진하는 3-1-1 캠페인 포스터)
의협은 지난 2월 28일 발표한 권고문에서 모든 가능성을 따지면서 현장을 지원해야 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 현장에서 질병과 맞서는 것이 의료인의 역할이라면,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에서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로 국민의 역할이라며 개학이 늦추어진 3월 첫 일주일 동안 큰 눈이 오는 날처럼 집에 머물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의협은 종교활동이나 모임, 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외출을 최소화하여 불필요한 접촉을 줄일 것을 권고했다.
특히 기업체나 관공서는 재택근무나 연가, 휴가 등을 이용해 직원들이 집에 머물 수 있도록 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홀짝 교대근무(2부제 근무) 등의 대안을 고려해줄 것을 제안했다.
의협은 이 권고문이 발표되자 사회적 거리두기 제안에 대한 큰 반향이 일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온라인에서 “큰 눈 오는 날처럼 집에 머물자”는 제안이 신선하면서도 한번에 잘 이해가 된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잇따랐다.
이에 따라 의협은 전국민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2일자 주요 일간지에 ‘3-1-1 캠페인’을 제안하는 광고를 대대적으로 게재해 홍보하기도 했다.
의협 김대하 홍보이사 겸 의무이사는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와 의료진 외에도 한 사람, 한 사람 개인의 노력이 중요하다”며 국민의 적극적인 캠페인 참여를 당부했다.
김 이사는 또 “의협의 제안 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적으로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만큼, 정부와 기업체들이 2부제 근무나 특별 휴가, 재택 근무를 전향적으로 검토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