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visual

m41

  • HOME
  • >
  • 협회소식
  • >
  • 공지사항
 
전국 50여개 병원, 7일부터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참여
최고관리자
20-02-05 07:31
33
 
전국 50여개 병원, 7일부터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참여
진단시약 1개 제품 긴급 승인, 민간 의료기관 사용 길 열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시약이 긴급 승인돼, 7일부터 민간의료기관도 감염증 진단검사에 참여하게 된다.
현재에는 질병관리본부 시도환경보건원에서만 진단검사가 가능했던 상황으로, 검사기관이 확대됨에 따라 보다 조속한 환자 진단과 분류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질병관리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시약인 'PowerChekTM 2019-nCoV Real-time PCR Kit(제조원: ㈜코젠바이오텍·한국)'가 긴급사용을 승인돼, 7일부터 환자 진단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제품은 실시간 유전자검출검사(Real-time PCR)에 사용되는 진단시약이다.
해당 진단시약을 사용해 실시간 유전자검출검사를 실시하면 결과값을 얻는 시간이 6시간으로, 기존보다 1/4 단축된다. 1일 생산물량은 4200명분 가량이다.
정부는 전국 우수검사실 인증 의료기관(수탁기관 포함)을 대상으로 참여 의향을 조사한 결과, 전국 50개 기관이 검사 참여의 뜻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정부는 대한진단검사의학회와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의 주관 하에 이들 기관에 대해 검사관련 교육(2월 4일) 및 정확도 평가(2월 5일)를 실시한 뒤, 최종적으로 검사 시행 의료기관을 지정한 뒤 7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명단을 공개할 방침이다.
검사대상은 기존과 동일하게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례정의에 부합하는 환자 또는 의사가 감염증 배제에 필요하다고 판단한 환자다.
중국 방문 이력이나 증상이 없는데도, 단순한 우려로 진단을 요청하거나 받을 수는 없다는 얘기다.
같은 맥락에서 지정병원 외에 동네의원을 통해 진단을 요구하는 일도 의미가 없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진단키트라는 용어가 알려져 오해가 있을 수 있겠으나, 실시간 유전자검출검사는 전문인력이 PCR 장비를 이용해 해야 가능한 검사법"라며 "독감간이검사나 임신테스트처럼 환자 스스로 진단할 수 있는 그런 방식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전문인력과 장비가 있어야 하고, 검체 채취단계에서도 감염의 가능성 등에 대비한 조치들이 이뤄져야 하므로 동네의원이 참여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인 정 본부장은 "검사대상 또한 우선순위에 따라 선별진료소 방문자나 중국 방문자 등 의심환자를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