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visual

m41

  • HOME
  • >
  • 협회소식
  • >
  • 공지사항
 
정부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골든타임 놓치고 있다.의협 주장
최고관리자
20-02-04 09:24
31
 
정부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골든타임 놓치고 있다.의협 주장
최대집 의협 회장 등 4차 국민 담화 3일 발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중국 후베이성 경유자'로 입국 제한 조치를 3일 정부가 결정한데 대해 "미흡하고, 실효성 없는 조치"라고 지적하고 "입국 제한 대상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3일 권고했다.
의협은 지난 1월 26일부터 4차례에 걸쳐 "입국 제한 위험 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정부에 제안했다.
현재 '경계' 단계에 머물고 있는 감염병 경보 수준도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중국 정부가 이미 후베이성 항공편을 봉쇄한데다, 후베이성을 거쳤는지도 자기신고에 의존해야만 해 정부의 후베이성 경유자 입국 제한 조치는 실효성이 없다"라며 중국 전역으로의 경유자 입국 제한 조치 확대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의 입국 제한 확대 권고에도 미흡한 대처로 적절한 대응 시기를 놓쳐 지역사회로 감염병이 확산되면 의협은 우리 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정부에)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박홍준 서울특별시의사회장은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된만큼 정부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아야 한다"며 "경보 단계를 '심각'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라고도 밝혔다.
현재 규정에 따르면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되고 ▲부처를 넘어선 범정부 차원의 대응이 필요한 경우 경보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할 수 있다.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장(고려의대 교수)은 "최근 방역 관리 전반의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며 "지난 메르스 사태와 같은 실패를 반복하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라고도 말했다.
최 위원장은 중국 입국자 전수조사에 대한 정보 부재, 접촉기준과 확진환자 동선에 대한 소통 부재와 정보 공개 혼선 등을 방역관리 전반의 문제 사례로 꼽았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최일선에 나선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도 호소했다.
박홍준 서울특별시의사회장은 "감염증 환자가 내원하면 병원 문을 닫을 각오로 최전선에서 싸워야 하지만 지난 메르스 사태에서 보듯 사태가 끝나면 의료기관이 파산 위험을 안아야 한다"며 "의료기관이 감염병 확산방지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지원안을 제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회장은 이미 서울특별시 의회에 "의료기관 피해 보상안을 조례로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한 상태다.
박 회장의 제안과 별개로 의협은 산하 의료정책연구소를 통해 이번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의료기관 피해 사례 파악에 나설 계획이다. 피해 정도에 따른 적절한 보상 방안도 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