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visual

m41

  • HOME
  • >
  • 협회소식
  • >
  • 공지사항
 
조 국 후보자, 딸이 왜 제1 저자 됐는지 의아하다 밝혀
최고관리자
19-09-03 09:25
12
 
조 국 후보자, 딸이 왜 제1 저자 됐는지 의아하다 밝혀
2일 기자간담회서 딸 의학논문 의혹 해명,당시 합법·적법했던 것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딸이 의학논문을 작성할 때 왜 제1 저자가 됐는지 지금 시점에서 보면 의아하다고 밝혔다.
또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딸이 낙제했음에도 장학금을 받는 과정에서 불법은 없었다며 나중에라도 상황이 정리되면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국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 앞선 모두발언을 통해 제가 이런 일로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고 해도 허위 사실로 제 아이들을 공격하는 일은 멈춰주시길 바란다. 허물도 책임도 제게 물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의학논문 작성 과정에서 왜 제1 저자가 됐는지, 그리고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딸이 다른 학생들과 비교해 지나치게 장학금 혜택을 많이 받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집중됐다.
이에 대해 조국 후보자는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장학금을 받은 사실을 딸이 휴학했을 때 알게 됐고, 딸에게 학교를 휴학했는데 장학금을 받는 것이 문제이니 반환하는 게 어떠하겠냐고 물었고, 딸이 학교에 그런 의사를 전했는데 학교에서는 한번 지급한 장학금은 반환할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어떤 기준으로 장학금을 줬는지도 답변을 제대로 하지 않아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의학논문 제1 저자 논란에 대해서는 문과를 전공해서 이과에서는 제1 저자가 어떻게 되는지는 잘 모르지만, 책임연구자였던 교수가 인터뷰한 것을 보면, 딸이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은 허용되지 않지만, 당시 시점에서 제1 저자에 대한 판단 기준이 느슨하거나 책임저자 재량이 많이 있었던 것 같다. 황우석 교수 사태를 계기로 논문 작성이 점점 엄격해졌지만, 지금의 눈으로 보면 이상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딸이 고등학생이었을 때 정부에서 입학사정관제도 등을 통해 인턴십을 많이 권장했고, 당시 고등학교에서 담당 선생님이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딸이 거기에 참여를 한 것"이라며 "다만, 인턴십에 참여하고, 다른 학생들보다 더 많은 혜택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혜택을 받지 못한 청년들에게 미안하다"고 강조했다.
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지급과 관련해서는 "당시 딸이 낙제하면서 학교를 포기할까를 고민했는데, 학교에서 격려 차원에서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이나 검찰이 합리적 의심이 있다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맞다고 본다. 의심 관련 보도하기 전에 하나하나 확인을 해주길 바란다. 정확한 사실은 검찰 수사 등을 통해 확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